VY1과 VY2

기분 전환으로 신곡과 관계없는 일이라도 더 블로그를 사용하기로 결정했어서 당분간 이달의 VY의 일을 위해 조금 말하고 싶어고 생각했습니다.

사실 보컬로이드에 관해서 전반적으로 ‘우리 아이’ 같은 일을 말하는 것에 대해 걱정하고, 자신의 이미지가 있더라도 작곡 할 때 너무 생각 하지 않아서 절대로 관계있다고 생각시키고 싶지 않습니다…대체로 다른 사람이 직접 저의 음악을 해석하갈 바라지만, 원래 캐릭터없는 VY들의 경우 반대로 재 묘사를 자세히 설명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습니다.

물론 저의 묘사를 별로 안 좋더라도 상관 없습니다 ( ´ ▽ ` ) 재미 있어고 생각 할뿐입니다. 그래서 일년 전에 그린 디자인 보충을 다시 그렸습니다. (그림에 아직 갈 길이 멀으니 조금 흉물스러운 이얼 수 있어서 죄송합니다…)

개념은 쓰쿠모가미같에 ‘본체’는 패키지의 것 이고, 캐릭터는 ‘인간의 모습이되면’라는 이미지입니다.

VY1V4입니다. 제가 그리는 방법으로 보는 것이 조금 어렵을 수 있지만 20대 여자에게 보여 주었고 싶습니다.

잘 보면 이 헤어스타일은 별로 현실적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ㅋㅋ VY1V4의 패키지 일러스트는 전통적인 측면도 현대적인 측면도 있은 느낌에서 그런 이미지를 보여 싶었습니다. 패키지 일러스트 같에 비녀도 별로 현실적으로 보일지 않기 때문에 간단 그대로 남아 있었지만 조금 기운이 나오고 있습니다.

안경은 자신의 선호입니다. 처음으로 안경 없이 그렸지만 씌우자마자 또 벗길 수 없었습니다…( ´ ▽ ` ) 쓰쿠모가미는 원래 안경을 쓸 필요가 없으니 어쩌면 가짜다고 생각합니다…

VY2V3의 디자인 VY1V4보다 간단하고 여러 번 변화 해보고 싶더라도 더 복잡한 것에 만족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VY2V4가 나오ㅁ

전체적으로 VY1과 별로 다르지 않지만 역시 남자를 그리지 못했습니다 _(:3」∠)_

다만 생각이 재미있는 것만 이 둘을 함께하면 어쩐지 딴죽걸기 밖에 생각할 수 없습니다…VY1의 목소리는 밝고 강하고 때때로 (특히 V4에서) 애새끼 같은 곳이 있고, VY2는 더 솔직한 느낌입니다… 그러나 마음속의 이미지뿐 입니다 ( ´ ▽ ` )


조금 탈선 이지만 이야기하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VY1과 2는 저의 첫 보컬로이 이고 마음에서 소중히 하지만 최근 별로 싶은데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2014년 정도 일본어를 아직 못하기 때문에 일본어로 가사를 쓰는 것에 이제 안심 못해, VY1 또는 VY2를 사용하면 인공어 밖에 없었습니다…최근 잘되기 위해 결국 만족하지 못하면 영어에 돌아갈 수 있기 때문에 MEIKO와 KAITO으로 다시 일본어 가사를 시도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어쩌면 그 둘도…

어쨌든 앞으로 더 사용하고 싶으니 시간 또는 기회가 있으면 노력하겠습니다.

남아있는 기억

VY2 6주년 축하합니다!

사실 2년쯤 동안 만든 곡이지만, 너무 야단법석하고 결국 처음부터 만들기로 작정하고 이것은 소산입니다. 주제는 “요즘은 없은 일을 반복해서 생각해”입니다.

그림의 VY2는 제 디자인에 두고 있습니다 (서툰 낙서 죄송합니다)

그리고 의상 디자인 ‘달의 자손’의 ctrlkun님에 요청을 했습니다.

스토리 텔러와 로어 리더 같은 주제 “비추는 빛을 지원하는 세력”입니다. 라오 리더씨도 있습니다. 처음 원안은 스토리와 설정이 있었지만 결국 더 애매하게되는 것이 좋다고 결정하서 별빛의 박무와 다른 곡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 어차피 관계가 있는지…스스로 뜻대로 결정하세요.

일러스트는 oxymoroff님에 부탁했습니다. 감사합니다!